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오늘(14일) '수요시위' 1400회, 2만여명 운집..."끝까지 싸우는 게 승리하는 것"

기사승인 2019.08.14  17:53:25

공유
ad38
ad48

일본 정부를 향해 전쟁 범죄 인정, 위안부 동원 사죄, 법적 배상을 촉구해 온 정기 수요시위가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1400회를 맞았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가 제1400차 정기 수요시위와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기념 세계 연대 집회를 열었다. 이날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중·고등학교 학생들과 시민 등 2만명(주최 측 추산)은 평화로 거리를 가득 메워 ‘노란 나비’ 물결을 이뤘다.

수요시위가 시작되기 한참 전부터 자리를 지킨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는 “이렇게 더운데 많이 오셔서 감사합니다. 끝까지 싸워서 이기는 게 승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정의당 심상정 대표,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박주민 최고위원 등 정치권 인사도 자리를 함께했다.

이날은 1991년 8월 14일 故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문제를 부정하는 일본 정부에 맞서 자신의 피해 사실을 용기 있게 증언한 사실을 기억하자는 의미의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기도 하다. 1992년 1월 8일 시작해 이날로 1400회를 맞은 수요시위는 국내 13개 도시를 비롯해 일본, 미국, 대만, 호주 등 세계 12개국 37개 도시 57곳에서 함께 진행돼 의미가 더욱 컸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이 잇단 경제 보복 조처를 내놓는 속에서도 도쿄, 나고야 등 현지 시민사회도 공동행동에 나섰다. 이날 도쿄에서는 ‘잊지 않으리, 피해 여성들의 용기를’이라는 주제를 다룬 심포지엄이 열려 수요시위가 1400회까지 이어져 온 역사를 조명하고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죄, 해결 방안 등을 논의했다.

대만 타이베이에서는 시민단체와 정계 인사 등이 참석한 연대 집회가 열렸고 호주 시드니에서는 한인뿐 아니라 현지인들도 나서 ‘함께 평화’ ‘노(No) 아베’ ‘공식사과’ 등의 손팻말을 들었다. 한편,과거사를 반성하지 않은 채 경제 보복 조처까지 내놓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시민사회단체의 항의 행동·집회는 이날도 이어졌다.

일제강점기피해자전국유족연합회 회원들은 정오부터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아베 총리의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낭독하고 잇단 경제 보복 조처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대학생 단체인 ‘평화나비 네트워크’는 이날 오후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평화로 페스타’ 문화제를, 대학생 겨레하나는 신촌역 인근에서 ‘우리가 역사의 증인입니다’를 주제로 한 퍼포먼스를 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 양대 노총은 용산역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강제징용 노동자 추모식을 열고 “일본은 강제동원 사죄하고 군사 대국화 추진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