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크로사', 15일 동해 진출...부산-경상-독도 등 '태풍 특보' 발효 예정

기사승인 2019.08.14  17:42:11

공유
ad38
ad48

한반도가 15일 제 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권에 들어온다. 

사진=연합뉴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북상 중인 제 10호 태풍 ‘크로사’는 이날 오후 3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340km 해상에서 시속 12km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인 크로사의 중심기압은 970hPa, 최대 풍속은 시속 115km다. 강풍 반경은 430km에 달한다.

크로사는 15일 새벽 규슈에 상륙한 뒤 오후 3시경 부산에서 약 280km 떨어진 혼슈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15일 저녁 동해에 진출할 전망이다. 태풍이 일본을 관통한 뒤 동해로 빠지는 과정에서 변칙적인 진로를 보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기상청은 “천리안2A호의 고해상도 위성영상을 활용해 태풍 중심을 분석한 결과 태풍 하부의 중심 영역이 타원 형태로 변하며 회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타원 안의 가장 긴 지름(장축)으로 태풍 중심이 넓어짐에 따라 태풍 영향 반경이 확대되고 있다. 동해상 진입 이후 우리나라에 예상되는 태풍 영향 범위가 넓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동풍이 강해지면서 높은 지형을 따라 수증기가 상승하는 효과까지 더해지는 강원 영동과 경상 해안에는 시간당 2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부터 16일 오전 9시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 울릉도·독도의 예상 강수량은 100∼200mm이며 300mm 이상인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동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순간 풍속이 시속 72km(초속 20m) 이상에 달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부산과 울산, 경남 일부, 경북 일부, 울릉도·독도에는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돼 있다. 부산과 울산, 경남 일부에는 15일 새벽, 경북 일부에는 15일 오전, 울릉도·독도에는 15일 오후 태풍 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