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송 “강원래 하반신마비, 현실이 되니 숨이 안 쉬어지더라”

기사승인 2019.08.13  22:36:34

공유
ad38
ad48

김송이 강원래와의 결혼이 당연했다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강원래의 불편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는 김송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강원래와 91년도에 맞아 2001년 결혼한 김송. 그녀는 강원래가 교통사고를 당하기 전은 물론이고, 하반신마비 판정을 받게된 이후에도 항상 남편의 곁을 지켜왔다. 강원래의 가장 고통스러운 순간을 곁에서 지켜봐오며 김송은 그가 가장 필요로하는 것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었다.

남들은 쉽지 않다는 선택. 하지만 김송은 “10년 연애하면서 저희 남편밖에 없었어요 저는 (껼혼에 대해) 갈등도 없었어요”라고 말했다. 강원래는 “근데 많은 사람들이 약간 드라마처럼 생각을 해요 우리의 이 결혼을”이라며 “춤을 좋아하던 댄서가 하반신마비 장애라는 걸 가졌을 때 이게 진짜 뭐 영화같은 이야기다. 영화 스토리처럼 자꾸 만들어가는데 그렇게 해서 결혼했다기보다도 그냥 평범하게 다들 그런 이유로 결혼하지 않나요?”라고 전했다.

김송은 자신을 향한 대중의 시선에 “김송은 천사, 이러는데 별로 듣고 싶지 않아요 살면서 내가 평생을 선택했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평생을 장애인이 된 남편과 어떻게 살아가지? 이렇게 되니까 숨이 안 쉬어지더라고요 그때 제가 현실을 인지한 거죠 그때 이제 막 쏟아부었어요 뭐 때려 부수고 싸우고 막 그랬죠 그리고 밖에서는 행복한 척, 착한 척 ‘나 천사’ 이러면서”라며 이율배반적인 시간이 존재했음을 인정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