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비디오스타’ 권민중 “청주에서 나 모르면 간첩, 인기 많았다”

기사승인 2019.08.13  21:22:18

공유
ad38
ad48

권민중의 자화자찬이 웃음을 자아냈다.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권민중이 자신의 인기에 대해 직접 언급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MBC에브리원

이지안은 따르는 남자가 많았을 것 같다는 말에 “어릴 때는 정말로 많았는데 크면서 아니였다”라며 “고백이나 선물? 내가 학교에서 남학생한테 고백했다가 차여서 민망했던 기억은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솔직한 권민중씨의 발언을 기대해본다”라고 포커스를 옮겨갔다. 권민중은 “그때는 나를 모르면 간첩이었다”라고 시원시원한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권민중은 “그때는 졸업앨범에 전화번호가 다 기재되서 나가지 않았냐”라며 “밤 늦게까지 전화가 많이 걸려왔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자신감에는 이유가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권민중의 어린시절 사진에는 ‘모태미녀’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