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5.18 망언’ 이종명 한국당 의원, 광복절 하루 앞두고 건국절 제기

기사승인 2019.08.13  20:41:52

공유
ad38
ad48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파문을 일으켰다.

13일 오전 국회에서 ‘광복절 제자리를 찾자’는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인사말을 통해 광복절에 건국 의미를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종명 의원은 “광복절은 1945년 일본 제국주의 압제에서 해방된 날이자, 1948년 대한민국 정부가 최초로 수립된 건국기념일”이라며 “그동안 광복절 행사를 보면 본래 의미와는 달리 단순히 일제로부터 해방을 뜻하는 날로만 기억된 것은 아닌지 자책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대한민국이 한반도 상의 유일한 합법국가라는 지위를 획득한 건국기념일로서의 광복절이 최근엔 좀 이상하게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자칫 친일, 과거사 청산에만 매진하는 과거 지향적 행사로 전락할 수 있는 위기에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인사들은 광복절을 남한에 단독 정부가 수립된 1948년 8월 15일로 옮겨야 한다며 현재의 역사 교과서가 잘못됐다는 주장을 펼쳤다. 발제자로 나선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장은 “문재인 정부의 2017년 광복절 행사에선 정부 수립에 대한 이야기는 한마디도 없었다. 정부수립과 건국은 다르다고 하는 게 문 대통령“이라고 발언했다.

이어 “1945년에 우리는 주권을 찾지 못했다”라며 “주권회복은 1948년 8월 15일이다. 그래서 광복하고 독립하고 건국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천 전 원광대 교수 역시 1945년 광복보다 1948년 건국이 더 중요하다며, 1945년 8월 15일은 노예상태에서 해방된 것에 비유했다. 더불어 ”짐승들이 들판에 막 돌아다닌 상태“라고 과격한 비유를 더했다.

이주천 전 교수는 삐뚤어진 역사학자들의 강의를 들은 장본인들이 80년대 주사파라며 “문재인이라는 하나의 정치적 괴물을 탄생시켰다”라고 발언했다.

한편 이종명 의원은 과거 5.18 망언으로 당 윤리위에서 제명 처분을 받았으나, 의원총회에 확정이 되지 않아 징계가 미뤄졌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