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태양의계절’ 오창석 딸, 최정우 납치계획에 휘말려 교통사고 ‘충격’

기사승인 2019.08.13  20:23:40

공유
ad38
ad48

오창석 딸이 교통사고를 당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연출 김원용/극본 이은주)에는 임미란(이상숙)을 사주해 오태양(오창석)이 주주총회에 오지 못하도록 하려는 최태준(최정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임미란을 불러낸 최태준은 “수면제야 내일 아침 자네 사위한테 이걸 좀 먹여”라고 약통을 건넸다. 과거의 악연이야 어찌됐든 아들같인 사위에게 이런 짓을 할 수 없는 임미란은 “미쳤어요? 난 못해요 어쨌거나 이제 내 사위에요 근데 내가 왜 내 사위한테 이런 몹쓸짓을 해요”라고 반박했다.

끝내 이를 거절하는 임미란에게 최태준은 “할 수 없지 그러면 당신 딸한테 말하는 수밖에”라며 “당신이 오태양과 최광일을 바꿔놨다는 사실 말이야 당신 딸이 알게 면 평생을 고통 속에서 살게 될 걸? 고통 속에서 누구한테 말도 못하고 끙끙 앓으면서 말이야”라고 협박했다.

밤새 고민에 빠져있던 임미란은 끝내 최태준의 뜻을 따르지 않았다. 최태준은 “나중에 네 딸 어떻게 되도 후회 하지 마. 네가 자초한 일이야”라고 분노했지만 임미란은 “내 죗값 내가 받겠다고”라며 차라리 경찰에 신고를 하겠다고 나섰다.

뾰족한 수가 없자 최태준은 우선 최광일(최성재) 일로 할 말이 있다며 우선 만나자고 말했다. 집을 나서던 임미란은 최태준이 보낸 사람들에 의해 납치됐다. 마침 임미란의 휴대전화를 전해주러 뛰어나갔던 오태양의 딸은 교통사고를 당하게 됐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