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탈북민 모자, 아사 가능성有…“집에 식료품 다 떨어져”

기사승인 2019.08.13  14:49:10

공유
ad50

탈북민 모자가 숨진채 발견됐다.

13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2시 30분께 관악구 봉천동 한 임대아파트에서 탈북자 한모씨(42)와 아들 김모군(6)이 숨진채 발견됐다.

수도검침원은 요금 미납으로 단수 조치가 됐음에도 소식이 없자, 확인차 방문을 했다가 악취가 나는 것을 확인하고 관리인에게 알렸다. 이에 아파트 관리인이 강제로 창문을 열고 들어가 숨져있는 모자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모자는 목숨을 끊은 정황이나 타살의 혐의점이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집에 식료품이 다 떨어져 있어 아사 가능성도 열어두고 조사를 펼치고 있다.

아파트 주민 등 주변인 진술에 따르면 모자는 이미 두 달 전쯤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한씨는 초기 정착을 비교적 원만하게 했으며, 이후 중국에 건너갔다 귀국해 지난해 10월 서울 관악구로 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변보호 담당관이 한씨에게 전화 접촉을 시도했으나 연결이 닿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