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웰컴2라이프' 정지훈, '서지혜 실종사건' 진실 추적 "수사 전략 전면 재수정"

기사승인 2019.08.13  13:24:32

공유
ad50

정지훈이 서지혜 실종사건 진실을 파헤친다.

사진=MBC '웰컴2라이프' 제공

13일 MBC ‘웰컴2라이프’ 7~8회에서 ‘노영미 실종사건’의 진실이 밝혀진다. 수사 전략을 전면 수정하고 예리한 수사 촉을 발동시켜 진실을 파헤치는 정지훈과 특수본의 모습이 담긴 예고 영상이 공개돼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지난 5~6회에서 현실 세계로 돌아갈 방법을 찾은 이재상(정지훈)은 검사로서의 마지막 열정을 불태우고자 다짐했다. 이때 특수본으로 들어온 노영미(서지혜) 실종사건을 수사할수록 이재상의 의문은 커져갔다. 그때 유기된 노영미의 오른 손목이 발견됨과 동시에 도망갔던 계모 조애숙(김영임)이 나타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노영미의 앞으로 들어있던 사망 보험의 수혜자는 조애숙이 아닌 부친 노수찬(최범호)이었다. 6회 말미 이재상은 노영미와 노수찬, 조애숙이 가족 보험사기 공동 정범일 가능성을 제기해 그 진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7~8회 예고 영상에는 수사 촉을 날카롭게 빛내는 이재상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조애숙의 변호사로 국내 최대 로펌인 율객로펌의 대표 강윤기(한상진)가 등판해 배후가 있음을 예감한 것이다. 이에 미소를 날리며 “수사 전략 전면 재수정할 거야”라고 말하는 이재상에 이어 범행 장소를 수색하고 몸싸움을 불사하는 특수본 팀원들의 면면이 그려져 긴박한 전개에 대한 관심을 높인다.

이와 함께 이재상은 라시온(임지연)에게 애틋한 작별 인사를 건네 이목을 집중시킨다. “시온아 빠르면 내일 늦으면 이틀 뒤엔 내가 좀 달라져 있을 거야”라며 라시온을 지긋이 바라보는 이재상의 표정에서 애틋함이 묻어나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이런 짓까지 해서 얻는 건 뭐야?”라고 묻는 오석준(박원상)의 말에 “새 인생입니다”라고 단호하게 대답하며 미소 짓는 이재상의 모습이 앞으로 휘몰아칠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노영미 실종사건’의 진실은 13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MBC ‘웰컴2라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