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마트노조, 'NO일본' 日제품 안내 거부..."잘못된 역사 되풀이 안 돼"

기사승인 2019.07.26  07:39:23

공유
ad38
ad48

마트 노동자들이 일본제품 안내를 거부하겠다고 불매 운동을 선언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마트노조)은 24일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고객들에게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마트노조는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에 매장 내 일본 제품 판매 중단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다"며 "전국 대형마트 앞에서 소비자에게 일본제품 불매 동참을 호소하는 피케팅을 하고 현수막을 부착하며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기완 마트산업노동조합 위원장은 "2019년 노동자인 우리가 일제 시대에 살았다면 강제징용 대상자가 됐을 것입니다. 다시는 이런 역사가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는 노동자의 마음으로 국민적인 불매 운동에 동참하고자 합니다"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참가자들은 일본 제품 사진에 'NO #Boycott Japan'이라고 적힌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한편, 장수군 공무원 노조와 미국 LA 한인들도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가세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며 이번 사태의 추이에 이목이 쏠린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