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가영 '32강 진출'-차유람 '탈락'...LPBA 64강 엇갈린 운명

기사승인 2019.07.23  10:41:55

공유
ad50

김가영과 차유람의 운명이 엇갈렸다.

사진=연합뉴스(PBA제공, 김가영-차유람)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 3층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신한금융투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포켓볼 선수 출신' 김가영과 차유람이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두 선수는 최근 3쿠션으로 전향해 활약하고 있다.

이날 김가영은 4명이 서바이벌 형식으로 경쟁해 상위 2명에게만 주어지는 32강 진출 티켓을 손에 쥐었다. 반면 차유람은 최하위인 4위로 64강에서 탈락했다. 하이런(이닝 최고득점) '3'을 기록한 김가영과 차유람은 29이닝을 소화했다. 이 중 김가영은 21번, 차유람은 22번의 이닝을 공타(무득점)로 기록했다.

김가영은 3연속 득점을 4차례 기록했지만 차유람은 단 한 번밖에 기록하지 못했다. 이닝 당 평균득점도 김가영이 0.552로 차유람(0.379)을 앞섰다. 이날 65점을 올린 김가영은 77점을 친 서한솔에 이어 조 2위로 32강에 올랐다. 차유람은 30점으로 경기를 마쳐 조 최하위를 기록했다.

둘의 맞대결은 이번 대회에서 성사되지 않았지만 김가영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함으로써 같이 3쿠션으로 전향한 차유람보다 앞서게 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