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냉장고를 부탁해' 허재 입맛 저격 이북요리 대결...레이먼킴勝

기사승인 2019.07.23  00:27:59

공유
ad38
ad48

레이먼킴과 유현수 셰프가 이북요리로 허재의 입맛을 저격했다.

2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허재와 한상진이 출연했다. 이날 허재는 이북요리를 주문했다. 허재는 “아버지 고향이 신의주였다. 어릴 때 부모님과 함께 먹던 추억의 맛을 먹고 싶다”고 말했다. 

이북요리를 두고 유현수와 레이먼킴의 대결이 성사됐다. 레이먼킴은 녹두전을 올린 온반 ‘국밥정상회담’을 만들었고 유현수는 가자미 대신 노가리를 이용한 ‘노가리식해’와 ‘공동만두구역’을 요리했다. 

레이먼킴의 음식을 먹은 허재는 “닭육수와 녹두전의 조화가 좋다. 맛있다. 옛날 맛이 난다”고 했다. 그는 유현수의 음식 '공동만두구역'을 맛보고 “만두 크기가 만족스럽다. 만두피가 두꺼워서 밀가루 맛이 조금 많이 난다. 시간이 부족해서 그렇지만 그건 핑계”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노가리식해'를 맛본 허재는 "어릴 때 먹던 가재미 식해와 맛이 비슷하다"며 "조금 더 놔두면 양념이 배서 더 맛있을 것 같다"고 평했다. 

결정을 앞두고 고민하던 허재는 "승부의 세계는 냉정해야 한다"며 레이먼킴의 손을 들었줬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 캡처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