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국, 연일 극일 여론전 "日동조...'표현의 자유'지만 무도하다"

기사승인 2019.07.22  09:58:04

공유
ad50

조국 민정수석이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여론전을 이어갔다.

사진=연합뉴스

22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일지 몰라도 무도하다고 비판했다. 조 수석은 “이는 특정 정파의 이익을 위한다거나 민족감정을 토로하는 차원의 문제 제기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 후 아사히TV에 출연해 “한일 청구권협정은 한국과 일본이 전후 태세를 만들면서 서로 협력하고 국가와 국가의 관계를 구축하자는 협정이다. 이런 협정에 대해 위반하는 대응을 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한 것을 언급했다.

조 수석은 “이는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과 2012년 및 2018년 한국 대법원 판결의 취지를 정면으로 반박하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민주국가에서 야당·언론·학자 등 누구든 정부와 판결을 비판할 수 있다”고 했다.

또한 “현재 한국 사회에서 누가 보복이 두려워 비판을 못 하고 있는가. 2019년 한국의 언론자유 지수는 미국이나 일본보다 높은 수준”이라며 “그렇지만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사법)주권이 타국, 특히 과거 주권침탈국이었던 일본에 의해 공격받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의 입장에 동조하거나 이를 옹호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 수석은 13일 밤 페이스북에 ‘죽창가’를 소개한 것을 포함해 이날까지 9일 동안 페이스북에 40여건의 게시물을 올리며 일본 수출규제 사태에 대한 여론전을 이어가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