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WATCHER(왓쳐)’ 김현주, 한석규 범인으로 의심…서강준 동맹 맺었다

기사승인 2019.07.22  09:35:29

공유
ad50

김현주가 서강준과 동맹을 맺었다.

21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WATCHER(왓쳐)’에서 김현주(한태주 역)가 무일그룹의 뒤를 봐주는 비리 경찰이 한석규(도치광)라는 심증을 확보하며 그를 새로운 범인으로 의심하기 시작하는 모습이 담겼다.

한태주는 검사 초년생 시절, 자신의 능력을 증명하기 위해 무리하게 김영군(서강준) 어머니 사건을 수사했다. 새로운 증거를 발견하고 김재명(안길강) 사건을 수사를 강행하던 한태주는 괴한에게 엄지손가락이 잘리는 고문을 당했다. 이어 범인을 찾기 위해 비리수사팀의 외부 고문 변호사로 활동하며, 은밀하고도 위험한 거래를 하며 극을 쫄깃하게 채우고 있다.

이날 정한욱(정순원)이 자신의 아버지가 급할 때 이용하는 비리경찰이 도치광이라고 지목했다. 정한욱을 납치한 오상도가 아내의 복수라고 생각하는 도치광에게 한태주는 “피해자 마음은 정말 하나도 모르시네요. 늘 정의로운 척 피해자에 공감하는 척하지만. 사실은 하나도 몰라요”라며 갈등을 이어갔다.

결국 김영군을 찾아간 한태주는 사건보다는 자신의 인생을 망친 범인을 잡는 것이 우선이라는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도치광이 영군의 어머니를 죽인 진범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해 혼란을 가중시켰다. 또 도치광이 범인이라면 혼자서는 막을 수 없다며 김영군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렇듯 김현주는 극중 사람들을 설득하기 위해 때로는 약점을 건드리고 때로는 협박을, 때로는 자신의 진심까지 드러내는 능수능란한 협상의 기술을 사용하며 시청자들의 혼을 빼놓았다. 특히 한석규가 비리 경찰이라는 말을 듣고 보인 미세한 심경변화까지 디테일하게 그려내며 캐릭터에 설득력을 부여했다. 

사진=OC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