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슈퍼 바이올리니스트 사라장, 12월 온다...7년만의 전국투어

기사승인 2019.07.22  08:51:38

공유
ad50

슈퍼스타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장영주)이 올 연말 전국 리사이틀 투어를 펼친다. 독주회는 2012년 이후 7년 만이다.

사라 장은 1990년 만 8세에 거장 주빈 메타와 뉴욕필 협연으로 세계 무대에 화려하게 데뷔한다. 이듬해 EMI 레이블과 계약하며 세계 최연소 레코딩 기록을 갖게 됐으며 94년 13세의 나이로 베를린 필 데뷔무대를 가졌다. 베를린 필과 3번의 레코딩 작업을 한 유일한 한국인이기도 하다. 95년 최연소로 에이버리 피셔 캐리어 그랜트상을 수상하는 등 전세계 음악계에 화제를 일으켰다.

‘신동의 아이콘’이었던 장영주는 어느덧 ‘거장’이라는 타이틀이 어색하지 않는 대가로 성장했다. 2018 클래식FM이 선정한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25’에 선정되는 등 여전히 세계적인 명성을 증명하고 있다.

내년 세계무대 데뷔 30주년을 맞는 사라 장은 그간 EMI를 통해 20여 장의 앨범을 발매하였으며 베를린 필, 빈 필하모닉, 뉴욕 필하모닉,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세계 최정상 오케스트라와 쿠르트 마주어, 콜린 데이비스, 리카르도 무티, 주빈 메타, 사이먼 래틀, 구스타보 두다멜, 샤를 뒤투아, 마리스 얀손스, 발레리 게르기에프 등 전설적인 지휘자들과 함께 연주하는 등 눈부신 음악적 성과를 일궈왔다.

에너지 넘치면서도 예리하고 섬세한 연주, 무대를 장악하는 카리스마는 내한 때마다 매진 사례를 기록하는 인기비결이다. 이번 전국투어 프로그램 1부는 바르톡 ‘루마니아 민속 무곡’, 프랑크 바이올린 소나타로 꾸며진다. 2부에서는 엘가 ‘사랑의 인사’, 바치니 ‘고블린의 춤’, 드보르작 ‘로망스’, 라벨 ‘치간느’ 등 화려하고 정교한 테크닉을 자랑하는 사라 장의 연주실력이 십분 발휘될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공연 전반에는 소나타를, 후반에는 한국 청중들이 사랑하는 아름다운 소품들을 배치함으로써 관객들과 소통하고 즐기기 위한 목적을 선명히 드러내고 있다.

사진=크레디아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