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최명길, 명계남에 경고 “강성연 똑같은 고통 느끼게 할 것”

기사승인 2019.07.21  20:54:12

공유
ad38
ad48

최명길이 명계남, 강성연에게 경고했다.

2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연출 김종창/극본 조정선)에는 한종수(명계남)에게 경고하는 전인숙(최명길)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전인숙은 나혜미(강성연)가 강미리(김소연)를 찾으려고 혈안이 되어있자 초강수를 뒀다. 그는 한종수를 찾아가 “딸자식이 눈 앞에 있어도 못 알아볼만큼 이름이 바뀌었는지, 어떻게 살았는지 뭘 먹고 살았는지 찾아볼 생각도 못할만큼 그렇게 살았는데 당신들이 뭔데 내가 버린 내 새끼를 찾아”라고 역정을 냈다.

당황한 한종수는 “전 대표 왜 흥분을 하고 그래”라고 진정 시키려고 했다. 그러나 전인숙은 “내가 내 딸한테 돈 빼돌렸을까봐? 솔직히 말하죠 그렇게 할 수 있으면 그렇게 했어요 돈으로 될 수 있다면 남으로 살았던 그 세월 돈으로 메꿀 수 있다면 그렇게 했을 거라고요 그러니까 찾아와봐 찾아서 데리고 와”라고 말했다.

한종수는 “왜 이래 이성을 잃고 이러면 몸에 안 좋아 내 전대표 말 믿어 믿어 그러니까 지난번처럼 허튼짓 할 생각하면 안돼 알았지?”라고 다독이는데 여념이 없었다. 전인숙은 “한번만 더 내 새끼 건들면 내가 겪은 그 고통, 당신 옆에 있는 그 젊고 시건방진 여자한테 똑같이 해줄테니까 알고계세요”라고 엄포를 놨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