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세젤예’ 명계남, 최명길 빚 갚아주고 김소연과 ‘생이별’ 시켰다

기사승인 2019.07.21  20:14:12

공유
ad38
ad48

김소연이 최명길의 진실을 알게 됐다.

21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연출 김종창/극본 조정선)에는 한종수(동방우)로 인해 강압적으로 자신과 떨어지게 된 전인숙(최명길)의 사연을 알게되는 강미리(김소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강미리는 전인숙의 동생으로부터 왜 그녀가 딸을 버렸는지를 듣게 됐다. 전인숙의 동생은 “사실 그 전에 사정이 좀 있었습니다 한종수 회장이 누님이 시집가기 전에 조건을 걸어습니다 승현이를 두고 혼자 들어와야 한다고 그리고 다시는 보지 말아야 한다고”라고 털어놨다.

이어 “세상에 피도 눈물도 업는 매정한 부모도 많다고 하지만 누님은 아니였습니다 누님은 승현이를 두고 혼자 떠날 수 없다고 했습니다 보시다시피 저희집 상황이, 지금도 물론 안 좋지만”이라고 얼버무렸다.

지금까지 전인숙이 자신을 일방적으로 버렸다고 생각한 강미리는 충격을 받았다. 전인숙의 동생은 “매형 돌아가시고 누님 홀몸 건사하기도 힘든데 빚은 점점 불어나서 사채업자 불어나지 그러다 한종수 회장님 동생 한성수 부회장님을 어떤 행사장에서 만나게 됐습니다 한종수 회장님이 누님한테 저희집 빚을 다 청산한 대가로 승현이와 연을 다 끊고 들어오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저희 형님 냉외한테 맡기고 들어가게 된 겁니다”라고 설명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