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당나귀 귀’ 현주엽, 박병우 생김치 사용에 버럭…대역죄인 모드

기사승인 2019.07.21  18:04:17

공유
ad38
ad48

현주엽 눈에 들기 위한 선수들의 요리 대결이 그려졌다.

21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김치찌개에 생김치를 넣었다가 현주엽에게 잔소리를 듣는 박병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이날 박병우는 김치찌개를 하겠다고 나섰으나 현주엽에게 곧 잔소리를 들었다. 시중에 판매되는 생김치를 넣는 박병우를 발견한 현주엽은 “야 묵은지를 넣었어야지”라고 언성을 높인 것. 박병우는 곧장 대역죄인 모드에 들어갔다.

현주엽은 김치찌개를 되살리기 위해 멸치액젓을 투하하는 극단적인 조치를 취했다. 간신히 맛을 찾은 김치찌개 덕분에 한숨을 돌리는 것도 잠시. 이번에는 정희재가 찜닭을 하겠다고 나섰다. 인원이 많아 간을 맞추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정희재는 레시피만 보고 따라하면 된다고 큰소리를 쳤다.

결국 보다못해 통닭집 아들 박병우가 정희재를 돕기 시작했다. 그러나 정희재는 자기만의 고집이 있었고, 박병우는 “제가 통닭집 아들이다”라고 큰소리를 쳤다. 박병우가 기대 이상으로 닭손질을 빠르게 해나가자 정희재는 자존심에 괜히 잔소리를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