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현장] 엑소 "오늘(21) 드레스코드 노랑, '엑소더스' 앨범의미"

기사승인 2019.07.21  17:03:08

공유
ad38
ad48

엑소가 팬들의 드레스코드에 대한 해석을 내놨다.

엑소는 21일 서울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EXO PLANET #5- EXplOration -(엑소 플래닛 #5 - 익스플로레이션 -)'을 개최했다. 이번 콘서트는 7월 19~21일과 26~28일 6회에 걸쳐 진행되며, 회당 1만 5천명씩 총 9만 관객과 만난다.

이날 엑소는 '템포'로 오프닝 무대를 열었다. 이어 '그래비티' 전주에 맞춰 중앙 돌출무대로 이동하자 팬들의 함성은 더욱 커졌다. '사인'을 부르며 팬들을 더 가깝게 보기 위해 이동했다. 특히 '27/7'과 '러브샷', 여심을 자극하는 무대가 달아 이어지자 팬들은 엑소의 매혹적인 퍼포먼스에 빠져들었다.

오프닝을 마친 엑소 첸과 찬열은 "오래 기다리셨다. 여러분 안전이 최우선이다. 오늘 특히나 더 많이 온 것 같다"며 팬들의 안전을 강조했다. 

수호는 "'익스플로레이션'은 탐험이라는 뜻이다. 저희 엑소가 처음에 레이싱을 한다. 다 같이 취미 생활로. 어떤 은색 빛에 이끌려서 다른 행성으로 가게 된다. 처음부터 다른 행성들을 탐하고 있는 것인데 엑소엘이 함께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팬들은 노란색을 드레스코드로 정하고 다수의 팬들이 노란색 계열의 옷을 입고 등장했다.카이는 "오늘 다들 귀여운 병아리같다"고 했다. 

백현은 "다들 노란색을 입고 오셨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색이다. 오신 분들 에 좋은 추억으로 간직될 공연을 만들겠다" 세훈은 "병아리같다. 안 입고 오신 분들도 몇몇 계신다. 병아리같으니까 긴 말 안하겠다"며 병아리를 외쳤다. 그러자 팬들은 한 목소리로 삐약삐약을 외쳐댔다. 

또한 노란색 드레스 코드에 대해 찬열으 "'엑소더스' 앨범은 은색과 금색으로 구성돼 있다"고 하자 첸은 "'우리 응원봉은 은색이다. 노란색을 입고 오신 것이다"고 조화를 설명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