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도현, 이지은 과거 어떤 인연이? 첫 등장부터 매력발산(호텔 델루나)

기사승인 2019.07.21  09:47:21

공유
ad50

이도현이 묵직한 카리스마부터 달달한 미소까지 장착하고 시청자들을 마음을 훔쳤다.

20일 방송된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오충환/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 3회에서 장만월(이지은)의 과거와 깊숙하게 얽혀 있는 무주국 장수 고청명(이도현)이 본격 등장했다.

사진=tvN

고청명은 장만월의 과거와 구찬성(여진구)의 꿈을 통해 본격적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장만월과 고청명은 과거 비적단의 단주와 무주국 장수로 운명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서로의 목숨을 위협할 정도로 악연으로 얽혔던 두 사람은 어느새 나란히 앉아 술을 나눠 마시는 돈독한 사이가 됐다.

주목받는 대세 배우로 거듭난 이도현은 묵직하고 날카로운 카리스마부터 장만월을 “누이”라 부르며 자화자찬을 쏟아내는 능청스러운 면모까지, 고청명을 완벽하게 그려내며 단숨에 이목을 끌었다. 만월의 손을 잡고 그녀의 이름을 써내려가던 장면에서는 ‘심쿵’을 유발하며 아련함을 증폭시켰다.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존재감을 뿜어내는 신예의 등장에 시청자들도 뜨거운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무엇보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등 이전 작품들에서 보여줬던 풋풋하고 친근한 소년의 얼굴을 벗고 설렘을 자극하는 남자의 얼굴로 돌아온 이도현의 연기 변신은 극을 더욱 흥미롭게 만들었다. 앞으로 ‘호텔 델루나’를 통해 더욱 매력적인 고청명을 만들어갈 이도현의 활약이 기대되는 순간이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 장만월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 4회는 오늘(21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