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의사요한’ 이세영, 파브리병 확신한 지성 의지에 감동…병원 복귀

기사승인 2019.07.21  08:13:41

공유
ad50

지성이 천재 의사의 탁월한 기지를 발휘, 희귀한 병명의 환자를 살려내면서 안방극장에 ‘극강 몰입감’을 선사했다.

20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극본 김지운/연출 조수원, 김영환/제작 KPJ) 2회분에서는 ‘닥터 10초’ 차요한(지성)이 117000분의 1, 0.00001 퍼센트 확률을 가진 파브리병을 진단, 환자의 목숨을 구하는 모습이 담겼다.

차요한은 공항으로 떠나려던 강시영(이세영)을 불러와 심각한 상태의 재소자 박정보(김도훈)와 같이 병원으로 가라고 했다. 신장 생검을 지시하는 이유를 강시영이 물어오자 차요한은 “말해도 안 믿을 걸요”라면서도 “하지만 반대로 말하면 영점 영영영영 일 퍼센트의 적은 가능성 때문에 환자는 죽을 수도 있단 얘기에요”라며 파브리병이라고 예측했다.

하지만 강시영은 차요한을 신뢰했고, 당직 펠로우 이유준(황희)의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신장 생검을 강해했다. 그러나 특징적 소견이 보이지 않았고, 이유준은 육이삼팔 때문에 시간 낭비했다며 차요한의 충격적인 수감 이유를 전했다. 강시영은 차요한의 재소자 신상 정보 파일을 보고 충격에 빠졌다.

차요한이 3년 전 담당환자를 살해한 마취과 의사였던 것. 이를 따져오는 강시영에게 차요한은 “고통을 치료해줄 수 없다면 고통을 끝내야죠. 의사가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환자의 고통은 끝나지 않으니까”라는 소신을 밝혔다.

이런 가운데 박정보의 가족력으로 파브리병이 확신하게 된 강시영과 이유준이 갈등하기 시작했다. 이유준이 강시영을 병실 밖으로 끌어내려던 순간, 만기출소한 차요한이 사복차림으로 나타났다. 차요한은 치료제를 주입하려고 들었고, 이유준은 무면허 의료 행위는 불법이라며 이를 막아섰다. 이때 강시영은 “강시영 선생은 의사 맞죠?”라는 차요한의 말에 주사기를 건네받아 수액에 치료제를 넣었다.

이후 박정보는 파브리병으로 확진됐고, 안도와 기쁨을 느낀 강시영은 차요한을 찾았다. 그러나 강시영은 차를 타고 멀어지는 차요한을 붙잡지 못했고, “저 돌아가도 될까요? 잘할 수 있을까요?”라며 다시 희망이 살아나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그런가하면 엔딩에서는 차요한과 강시영이 한세병원에서 다시 만나는 모습이 담겨 앞으로의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 3회는 오는 26일(금)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