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케이크부터 밀크티까지...편의점에 부는 ‘대만 흑당’ 열풍

기사승인 2019.07.21  07:57:05

공유
ad50

편의점에서도 ‘대만발’ 흑당이 인기다.

흑당은 흑설탕과 달리 사탕수수를 압착해 낸 즙을 화학적 정제 없이 끓이는 방식으로 만든다. 국내에서는 대만 길거리 음료인 ‘흑당 버블티’가 지난 3월 한국에 선보인 후 커피 전문점과 골목 카페에서 관련 메뉴를 출시하면서 식음료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흑당 농축액이 밀크티에 퍼지면서 생기는 갈색 무늬가 마치 호랑이 무늬 같아 일명 ‘호랑이 밀크티’로 입소문이 나면서 인증샷을 즐기는 2030 젊은층에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같은 트렌드에 맞춰 편의점 CU는 다양한 흑당 먹거리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CU가 지난달 출시한 ‘브라운슈가 밀크티’(2000원), ‘브라운슈가 라떼’(2000원)는 흑당을 컵 음료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상품이다. ‘브라운슈가 라떼’는 전문점 수준의 진한 맛과 비주얼로 입소문을 타며 빙그레 바나나우유를 이어 가공유 부분 판매 순위 2위에 올랐다.

‘브라운슈가 밀크티 아이스’(2300원)’는 흑당 밀크티를 아이스크림으로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상품이다. 진한 흑당을 베이스로 홍차와 우유가 어우러져 지나치게 달지 않으면서 은은한 단맛과 쌉싸름한 홍차 맛을 느낄 수 있다. 흑당 밀크티 특유의 호랑이 무늬도 선명하게 살렸다.

디저트에서도 흑당 제품이 등장했다. 폭신한 빵 안에 은은한 단 맛의 흑당크림을 듬뿍 넣은 ‘흑당 크림빵’(1500원)과 빵 시트와 크림에 모두 흑당을 넣어 특유의 달콤하면서 고소한 맛을 강조한 ‘흑당 떠먹는 롤케이크’(2500원)를 전문점 대비 3분의1 수준의 부담 없는 가격으로 맛볼 수 있다.

8월에는 아예 ‘흑당 밀크티’의 본산지 대만에서 직소싱한 ‘대만에서 온 흑당커피’(1800원)와 ‘대만에서 온 흑당우유’(1800원)를 출시한다. 해당 상품들은 대만의 원조 흑당 레시피 그대로 만들어 진한 여운이 남는 달콤함이 특징으로, 각 9만개 한정 판매된다.

사진=BGF리테일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