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오늘날씨] 태풍 '다나스' 상륙...남부 최대 500mm↑'물폭탄'

기사승인 2019.07.20  08:01:11

공유
ad38
ad48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에 상륙한다.

사진=연합뉴스

20일 기상청은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태풍은 이날 밤 동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가 예상된다. 제주도에서 일부 남부지방으로 태풍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밤까지 누적 예상강수량은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100~250mm(최대 500㎜ 이상), 강원 영동 그리고 전라도와 경상도(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외), 울릉도와 독도 50~150mm(최대 200㎜ 이상),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충청도, 서해5도 10~70mm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부터 21일 사이에 장마전선과 태풍 다나스에 동반된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져 누적강수량 500mm를 기록하는 곳도 있다. 그 밖의 남부지방에도 200mm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도 예상된다. 다나스가 북상한 20일 남부지방에서는 풍속 15~20m/s, 최대순간풍속 20~30m/s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산지에서는 최대순간풍속 50m/s 이상 되는 곳도 있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4도, 대전 24도, 대구 24도, 부산 24도, 전주 24도, 제주 25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30도, 대전 29도, 대구 27도, 부산 27도, 전주 27도, 제주 29도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강수의 영향과 원할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의 미세먼지 예보등급은 ‘좋음’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