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태풍 다나스 경로, 남부 지나 내륙관통…제주 오늘 새벽이 고비

기사승인 2019.07.19  23:22:21

공유
ad38
ad48

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제주를 비롯해 전남 지역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

19일 MBC 뉴스특보에 따르면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제주도를 포함한 전남 남부, 부산 등 지방에 피해를 입히고 있다.

사진=MBC

이날 밤 9시를 기해 태풍경보가 발효된 제주에는 앞을 서있기도 힘들 정도의 강풍이 몰아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빗줄기는 점점 강해져 시간당 40mm 퍼붓고 있다.

제주 서부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는 200mm 안팎의 감우량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곳곳에서 침수 피해 잇따랐다. 공사 중이던 제주공항 3층 천장에서는 비가 새고, 한천 수위가 높아져 인근 주차장이 폐쇄됐다.

제주공항은 저녁 8시를 기해 모든 항공기의 운행이 중단됐으며 내일까지 여파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는 내일까지 최고 500mm 이상 비가 예보됐다.

목포 등 전남 서해안은 대조기와 태풍 북상이 겹쳐 저지대 침수피해 우려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태풍 다나스의 길목인 목포는 빗줄기가 룩어지고, 바람이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전남 대부분 지역에 호우특보가 내려졌고 흑산도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됐다.

시간이 지날수록 특보가 발효되는 지역도 확대될 것으로 보여 전남 서해안에는 많으면 200mm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태풍 다나스는 북동쪽으로 틀어 북상 중에 있다. 내일 낮 동안 남부를 거쳐 내륙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올라오는 길목에 수온이 낮아 상륙 직전에 약해질 가능성 있지만 태풍 수증기가 비구름을 강하게 발달시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