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풍 '다나스' 북상, 중대본 '비상 3단계' 가동...제주 항공편 46편 결항

기사승인 2019.07.19  17:57:09

공유
ad50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한반도가 비상이다.

사진=연합뉴스

19일 행정안전부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20일 한반도 내륙을 관통해 전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9일 오후 6시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3단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후 진영 행안부 장관 주재로 관계부처와 17개 시·도 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중대본 회의를 열어 정부 차원의 최고 수준 재난 대응 태세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행안부는 18일 오후 6시부로 위기 경보를 ‘주의’ 단계로 발령하고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북상 중인 태풍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0일까지 최고 700mm의 많은 비가 예보됨에 따라 호우피해 대책을 중점 점검했고 각 부처와 지자체에는 산사태·붕괴 위험지역에 대한 사전점검, 인명피해 우려 지역 통제, 위험지역 주민들의 사전대피 등으로 철저히 대비하도록 당부했다.

다나스는 20일 새벽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 오전에 전남 해안에 상륙해 남부 지방을 지나갈 전망이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장맛비와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부산에서 주택 11곳이 침수피해를 봤다. 또한 제주 항공편 46편이 결항됐다. 앞으로도 결항되는 항공편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