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자유한국당, KBS 로고 노출 비판 "범국민 수신료 거부 운동 시작"

기사승인 2019.07.19  17:45:39

공유
ad50

자유한국당이 KBS의 한국당 로고 노출에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자유한국당은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S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보도하는 뉴스 리포트에서 자유한국당 로고를 노출한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 60여명은 “노골적인 선거개입 KBS는 즉각 해체하라”며 “KBS 뉴스는 사망했다. 범국민 수신료 거부 운동을 시작하겠다”고 강력하게 항의했다.

KBS1 ‘뉴스9’은 18일 일본 제품 불매운동 리포트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안 사요, 안 가요, 안 팔아요” 등 불매운동을 상징하는 문구 안 ‘ㅇ’에 일장기 그림을 넣었다. 이후 이어진 “안 뽑아요” 앞에는 자유한국당 로고를 사용했다.

나 원내대표는 “KBS가 야당 탄압의 칼춤을 추는 홍위병 매체로 전락했다”며 “양승동 KBS 사장의 즉각 사임과 KBS 뉴스 청문회 실시없이는 공영방송 정상화 투쟁을 결코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즉각 제소하고 민형사상 고발조치를 취하는 등 법적 조치를 단계적으로 밟아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KBS는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화제가 되는 있는 GIF 파일을 앵커 뒤 화면으로 사용하던 중 해당 로고가 1초간 노출되면서 일어난 일”이라며 “사전에 이를 걸러내지 못한 점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