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日대사관 차량 방화, 70대 男 사망..."반일감정있다" 지인 통화

기사승인 2019.07.19  15:21:46

공유
ad50

일본대사관 앞에서 차량 방화를 한 70대 남성이 반일 감정을 드러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연합뉴스(일본대사관 입주 건물)

19일 오전 3시 24분경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입주 건물 앞에 세워진 차에서 불이 나 70대 남성 1명이 사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70대 남성 김모씨는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현관 앞 인도에 자신이 몰고 온 승합차를 세운 뒤 차 안에서 스스로 불을 붙인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차 안에는 부탄가스와 휘발유 등 인화성 물질이 발견됐다.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약 10분만에 불은 꺼졌고 김씨는 상반신에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오후에 화상성 쇼크 및 호흡부전으로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전날 지인에게 차를 빌려 이날 새벽 집에서 나와 사고 장소까지 왔다. 경찰은 김씨가 이동 중 지인과 통화하며 “일본에 대한 반감으로 불을 지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김씨의 장인이 강제징용을 당했다는 김씨 가족의 진술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씨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경찰과 소방당국은 주변 CCTV와 건물 관계자 등 목격자 진술,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경위와 동기 등을 계속 수사할 계획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