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불법주차 논란’ 성훈, 해당 매니저 사과→“차량교체” 약속 [공식]

기사승인 2019.07.19  14:12:49

공유
ad50

성훈 측이 불법주차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9일 성훈 측 관계자는 싱글리스트와의 통화에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언급된 차량은 성훈이 이용하는 것이 맞다”라며 “사과글을 올린 것 역시 성훈의 매니저가 맞으며, 문제 차량은 다른 차로 교체할 예정이다. 불편을 드려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사진=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아파트에 살고 있는 배우의 차량에 대해 불편을 호소하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밴을 타고 다니는데 아파트에 자주식 주차장이 있음에도 불구, 본인 집 앞에 바로 타고 내리기 쉽게 불법주차를 한다”라며 “화나 메시지를 남기려고 봤는데 연예인 차라 그런지 번호 하나 없고 그 사람 소속사로 전화해봤는데 받지도 않는다. 답답해죽겠다”라고 지적했다.

또 “민원센터에도 연락했다. 그 연예인 누군지 찾아내려고 몇 번을 주시하고 놓치다가 그 연예인 내릴 때 봤는데 모를 수 없다. 상습적으로 그곳에 주차한다. 왜냐하면 출입문으로 나오면 바로다”라는 글과 함께 불법 주차된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앞서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이용하는 차량이 노출된 바 있는 성훈이 해당 연예인으로 지목되자 매니저는 사과의 글을 남겼다. 성훈 매니저는 “우선 저희 차량때문에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차량크기로 인해 부득히 지하주차장에 못들어가는 점, 골목이 좁은데 픽업 위해 잠시 주차하는 상황에서 근처에 주거하시는 분, 그리고 골목을 통행하시는 여러분들께 불편함을 드린것 같습니다. 앞으로 최대한 이런일이 없도록 조치토록 하겠습니다. 다시한번 이번일로 인해 불편함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라고 약속했다.

한편 성훈은 드라맥스, MBN 드라마 ‘레벨업’에 출연 중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