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노노재팬 운영자 “일본 불매운동, 기간이 성패기준 아냐…이유가 중요”

기사승인 2019.07.19  12:19:52

공유
ad50

노노재팬 운영자 김병규씨가 JTBC ‘뉴스룸’ 측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18일 JTBC ‘뉴스룸’에는 일본 브랜드를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을 알려주는 사이트 노노재팬의 운영자 김병규씨가 출연했다.

사진=JTBC

김병규씨는 노노재팬이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폭발적인 관심이 드러난 데 대해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다시 놀랐다”라고 밝혔다. 품목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뒀다는 손석희 앵커의 말에 김병규씨는 “저도 처음 사이트 제작할 때는 네이버나 구글 등을 통해서 정보를 얻었다 개발자로 일하고 있어서 (홈페이지를) 만들어서 배포를 했다 많은 분들이 상품추가 의견을 주셨고 그 부분들을 일본기업인지 검토하고, 업로드 하다 보니 많이 늘어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춘식 할아버지 때문에 노노재팬을 만들었다는 운영자 김병규씨는 “이춘식 할아버지가 17살 때 강제징용을 당하셨다. 최근에 배상판결이 나면서 한일 문제가 이슈가 됐는데 ‘나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한 거 같다’고 말씀하시더라. 그 기사를 보고 너무 마음이 아팠다. 진짜 관심을 받고, 배상을 받아야 하는 분들이 잊혀지는 거 같다. 강제징용 피해자 분들에 대한 위로와 공감의 표시로 만들게 됐다”라고 밝혔다.

또 현재의 일본 불매운동이 감정적인 대응이라는 일부의 지적에 대해 “공감하지 않는다”라며 “불매운동을 (타인에게) 강제한다면 감정적이라고 할 수 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지 않나. 그리고 혐한단체들과 비교하면 이 행동이 얼마나 이성적인 건지 알 수 있는 거 같다. 오래가지 못할 거라는 의견에는 동의한다. 하지만 일본 불매운동이 장기화 된다거나 성공적으로 효과가 발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 불매운동이 왜 시작됐고, 어떤 걸 말하고 싶은 건지 전달하는 것도 큰 목적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 있어서 기간이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본다. 운동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본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