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최하위' 롯데 양상문 감독-이윤원 단장, 동반 자진사퇴 "책임 통감"

기사승인 2019.07.19  11:52:52

공유
ad50

롯데 자이언츠 양상문 감독과 이윤원 단장이 나란히 옷을 벗었다.

사진=연합뉴스(양상문 감독)

19일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는 양상문 감독과 이윤원 단장이 전반기 성적에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했다고 전하며 이 요청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롯데는 올시즌 전반기에 34승 2무 58패(승률 0.370)를 기록하며 최하위로 마쳤다. 양 감독은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강한 ‘원팀’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나 기대에 많이 부족했고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반복된 성적 부진에 “프런트가 먼저 책임을 진다”는 생각으로 사임을 요청했다고 롯데 측은 설명했다. 이 단장은 2014년 11월부터 현재까지 단장을 역임했다. 롯데 측은 “팬 여러분에게 재미있고 수준 높은 경기를 보여주지 못하고 매우 부진한 성적으로 열성적 응원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 감독과 단장의 동반 사임은 앞으로는 더는 있어서는 안 될 매우 불행한 일”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대오각성의 기회로 삼겠다”며 “공필성 수석코치를 감독대행으로 선임하고 빠르게 팀을 추슬러 후반기에는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롯데 측은 미래 대응에 필요한 적임자를 단장으로 곧 인선할 계획이라고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