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日 쿄애니 화재, 33명 사망·10명은 중태..."살인 예고 있었다"

기사승인 2019.07.19  07:52:06

공유
ad50

지난 18일 오전 10시 35분께 교토시 후시미(伏見)구 모모야마(桃山)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이하 쿄애니) 스튜디오에서 불이 나며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당시 스튜디오 건물 안에는 회사 직원 등 70여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현재까지 33명이 숨지고 36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 중 10명은 중태 상태라고 NHK는 전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이번 화재는 방화사건으로, 불이 나기 직전 41세로 확인된 남자가 스튜디오 안으로 들어가 "죽어라"라고 외치면서 휘발유로 보이는 액체를 뿌린 뒤 불을 질렀다.

방화 후 도주하던 남성은 100m 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체포 당시 남성은 가슴과 얼굴 등에 심한 화상을 입었다. 당일 조사는 어렵게 됐으나 자신이 불을 질렀다는 점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쿄애니 측은 "회사에 대한 항의가 일상적이진 않아도 적지는 않았다"며 "특히 '죽어라'라든가 '살인 (예고) 메일'은 있었다"고 언론에 밝혔다. 이들은 "그때마다 변호사와 상담하는 등 진지하게 대응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의 웹사이트에는 협박하는 듯한 내용의 글이 있어 신고를 받은 경찰이 수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