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이채영에 무릎 꿇고 부탁 "송민재 입양하게 도와줘"

기사승인 2019.07.18  21:00:28

공유
ad50

이영은이 이채영에게 무릎을 꿇었다.

사진=KBS '여름아 부탁해' 캡처

18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에서 왕금희(이영은)가 아들 서여름(송민재) 문제로 주상미(이채영)를 찾았다.

주상미는 왕금희와 한준호(김사권)를 이혼시키려고 이를 보육원에 제보했다. 이에 왕금희는 “내 사정 한번만 봐줘, 상미야. 복지사들이 널 찾아올지 몰라. 그이랑 아무 관계 아니라고 해줘. 직장동료 그 이상 아니라고 해줘. 네가 그렇게 이야기하면 그 사람들도 더는 의심 안할 거야”라며 무릎을 꿇었다.

주상미는 당황했지만 침착함을 유지했다. 왕금희는 “상미야. 나 우리 여름이 꼭 입양해야돼. 우리 여름이 한번 파양된 적도 있어. 얼마전에도 큰 상처 받았는데 더는 상처받으면 안돼”라고 주상미에게 부탁했다.

이어 “이제 준호씨도 여름이 곁 떠날텐데 나라도 여름이 지켜야지. 안 그러면 여름이한테 너무 가혹하잖아. 내가 이렇게 부탁할게. 네가 하라는 거 뭐든 할테니까 제발 우리 여름이 입양할 수 있게 네가 도와줘”라고 했다.

하지만 주상미는 속으로 ‘미안한데 그렇게든 안 되겠는데’라고 생각한 뒤 왕금희에게 “알았으니까 그만 일어나”라고 거짓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