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WATCHER(왓쳐)’ 한석규-김현주-허성태, 선악·적편 모호한 대립구도 ‘짜릿한 혼란’

기사승인 2019.07.18  10:37:26

공유
ad50

‘WATCHER(왓쳐)’가 뒤섞인 선과 악, 적과 편의 경계가 모호한 대립 구도로 서스펜스를 극대화하며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에서 보이는 진실도 의심하게 만드는 인물간의 관계가 회를 거듭할수록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그 중심에는 경찰청 비리수사팀장 도치광(한석규)이 있다.

믿었던 선배의 부패를 목격하고 비리 경찰을 잡는 감시자가 된 도치광을 중심으로 얽혀 있는 극단의 두 인물은 비리수사팀의 유일한 외부자인 검사 출신 변호사 한태주(김현주)와 과거 도치광과 같은 팀에서 형사로 근무했던 광역수사대 절대 권력자 장해룡(허성태)이 있다. 끊임없이 대립각을 세우며 적과 편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드는 이들은 매 순간 시청자들을 헷갈리게 만든다.

정의를 위해 비리 경찰을 좇는 듯하지만 때때로 진의를 궁금케 하는 도치광, 비리수사팀의 유일한 외부자로 목적을 위해서라면 언제든지 판을 뒤집기도 하는 ‘양날의 검’ 한태주의 대립은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게 만든다. 특히 태주는 과거 경찰로 추정되는 괴한에게 손가락이 잘리는 혹독한 고문과 남편마저 큰 피해를 입은 사건으로 인해 아직까지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한 상태다.  

다른 듯 비슷한 ‘감찰’ 도치광과 ‘경찰’ 장해룡의 대립 구도 역시 정의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을 던진다. “지금 우릴 봐. 누가 더 부패 경찰 같냐” “세상 바꾸려다가 너만 바뀌는 거야”란 해룡의 대사를 통해 ‘우리가 진실이라고 믿는 것’들에 대해 다시 한번 의심하게 만든다.

한편 비리수사팀의 수사는 본격적으로 경찰 내부를 향할 것을 예고했다. 윗선까지 잡기 위해서 경찰지휘부 비리 수사를 허가해 달라고 제안한 도치광. 김실장을 죽인 범인이 경찰이라는 결정적 증거를 목격한 김영군(서강준). 김실장의 사체에서 엄지손가락이 잘려나간 것을 발견한 한태주까지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전개가 예상된다.

무엇보다 도치광이 제 손으로 잡아넣었던 비리 경찰이자 김영군의 아버지 김재명이 편지를 보내오며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하는 중이다.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20분 방송.

사진= OCN 'WATCHER'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