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저스티스’ 나나, 최진혁 동생과 7년전 미제사건 고리 포착…美친 몰입감

기사승인 2019.07.18  08:17:57

공유
ad50

손현주, 최진혁, 나나의 몰입도 높은 연기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7일 첫 방송된 KBS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연출 조웅, 황승기/제작 프로덕션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가 빠른 전개로 몰입도를 끌어올리며 시청률 6.1%, 6.4%를 기록했다. 이에 전채널 수목드라마 1위에 오르며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

이날 ‘저스티스’에는 서연아(나나)가 수사중인 7년 전 미제 살인사건이 이태경(최진혁) 동생 이태주(김현목)의 죽음과 연관돼 있다는 의혹이 드러났다.

송회장(손현주)의 의뢰로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국세청장 아들의 변호를 맡은 이태경. 혐의가 명확한 사건임에도 불구 이태경은 자극적인 증인 신문으로 승소를 이끌어냈다. 억울함을 토로하는 장영미(지혜원)에게 이태경은 “네가 무슨 일을 당했든 말든, 진실이 뭐든 간에 처음부터 결과는 정해져 있던 거야. 세상이 원래 엿 같거든. 그러니까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 힘없으면 이렇게 짓밟히는 거니까”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이런 자신을 괴물처럼 느끼고 있었다.

폭력 사건에 휘말려 구속된 용역 건달 양철기(허동원) 사건을 맡게 된 이태경은 송회장의 사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걸 깨달았다. 여유롭던 이태경은 서연아가 양철기 사건의 공판검사로 교체되며 긴장을 늦출 수 없게 됐다. 서연아가 양철기를 7년 전 미제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했기 때문.

서연아는 양철기 뒤에 그를 비호하는 세력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양철기는 혐의를 극구부인하고 있었다. 수사를 이어가던 서연아는 살인사건 추정시간에 현장에 있었고, 이튿날 새벽 교통사고로 사망한 택배기사가 바로 이태경의 동생 태주임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한편 오프닝부터 엔딩까지 압도적인 분위기가 이어지며 방송 직후 시청자들의 열띤 반응을 이끌어낸 ‘저스티스’ 3-4회, 오늘(18일) 목요일 밤 10시 KBS 2TV 방송.

사진=K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