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학생 취업트렌드 지각변동…입사희망기업 '공공기관' 줄고 '중견기업' 늘어

기사승인 2019.07.18  08:06:27

공유
ad50

올해 대학생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은 대기업으로, 지난해 1위 공공기관은 올해 3위로 떨어져 달라진 입사 선호도를 입증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지난달 5~18일 전국 대학생 929명을 대상으로 ‘2019 대학생이 꼽은 가장 일하고 싶은 기업’ 설문조사 중 ‘입사희망 기업형태’에 대한 결과다. 참여자들은 “현재 취업을 희망하는 기업형태는?”에 대해 5개의 보기 중 복수 선택했다.

그 결과 △’대기업’이 41.2%의 득표율로 1위에 올랐다. 이어서 △’중견기업’(25.0%)이 △’공공기관ㆍ공기업’(20.5%)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나머지 표는 △’중소기업’(6.6%) 그리고 △’기업형태는 상관없음’(5.9%)에 돌아갔다. 대학생 5명 중 2명꼴로 대기업 입사를 가장 희망하고 있다는 점, 중견기업의 인기가 공공기관보다 높다는 점이 특기할 만하다.

성별로는 △’대기업’ 입사 희망자의 경우 남성(44.5%)이 여성(39.0%)보다 소폭 높았고, △’중견기업’은 남녀가 비슷했으며 (남녀 각 25.3%, 24.7%), 그리고 △’기업형태는 상관없다’고 답한 경우는 여성(7.6%)이 남성(3.5%)보다 많았다.

그렇다면 지난해와 비교해서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2018년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당시 입사희망기업 1위에 △’공공기관ㆍ공기업’(34.5%)에 이어 2위에 △’대기업’(33.9%)이 오른 바 있다. 공공기관과 대기업의 인기가 전체의 70%에 달할 정도로 높았던 것. 나머지 표심은 △’중견기업’(12.7%)과 △’외국계기업’(12.5%)으로 향했고 △’중소기업’(2.9%)의 선호도가 △’스타트업ㆍ외국계기업’(3.2%)보다 낮은 점이 눈길을 끌었다.

올해 결과와 비교하자면 전년 대비 △’공공기관’의 득표율은 14.0% 줄었고,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각 7.3%, 12.3%씩 득표율이 늘어 대조를 보였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