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바캉스철에 모피·롱패딩 산다! 유통업계 ‘역시즌 마케팅’ 주목

기사승인 2019.07.18  07:37:51

공유
ad38
ad48

바캉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아야 할 것 같은 장마철, 유통업계는 본격적으로 역시즌 이벤트에 나서며 알뜰 청개구리 쇼핑족들을 유혹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한여름에 밍크, 무스탕, 롱패딩 등의 겨울상품을 저렴하게 구입한다.

사진=밀레 제공

본격적으로 시작된 역시즌 이벤트 속에서 브랜드에 따라 기존 재고 처리 개념의 역시즌 마케팅이 아닌 신상품 출시를 앞당긴 브랜드도 있다. 7~8월 비수기 극복을 위한 전략이다. 쇼핑 좀 해본 알뜰족들에게 역시즌 이벤트는 합리적인 가격에 다가오는 시즌을 준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는 31일까지 여름 인기 상품부터 겨울 아우터까지 최대 80% 할인하는 '2019 무신사 여름 세일'을 실시한다. 특히 이와 함께 한파를 미리 대비할 수 있는 '헤비 아우터 역시즌 특가 기획전'도 실시한다. 아디다스 롱패딩은 51% 할인, 내셔널지오그래픽 롱패딩 30% 할인, 커버낫 코트는 60% 할인 판매하고, 폴로 랄프 로렌 아우터는 온라인 단독 최대 4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6일부터 명품 모피 브랜드인 사바티에, 명품 패딩 브랜드인 파라점퍼스, 노비스의 역시즌 상품을 50% 이상 할인 판매한다. 대표적으로 사바티에의 정상가 438만원의 후드집업폭스야상을 219만원에, 정상가 350만원의 밍크후드베스트를 175만원에 판매하고 파라점퍼스의 정상가 125만원의 다나패딩을 75만원, 블레이져 패딩을 53만4000원에 할인 판매한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올해 역시즌 패션 상품의 론칭 시점을 전년보다 11일 앞당겼고, 판매규모도 총 400억원으로 전년 대비해 20% 이상 늘렸다. 올해 역시즌 첫 상품으로 여성의류 브랜드 엣지(A+G)의 무스탕 코트, 밍크 카라 코트, 폭스 니트 코트, 라쿤 풀오버를 론칭했는데 약 2시간 동안 진행된 방송에서 약 20억원의 옷을 판매했다. 이외 패션 브랜드 로보, 진도끌레베, 페트레이, 휠라, 리복 등의 역시즌 상품들을 7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사진=LBL 제공

역시즌 마케팅을 노리는 청개구리 쇼핑족이 늘어남에 따라 이들을 사로잡기 위해 업그레이드된 겨울 신상품 출시를 앞당긴 브랜드도 있다. 밀레는 가장 먼저 겨울 신상품 패딩을 앞당겨 출시해 역시즌 아이템을 찾는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5월 출시한 2019 F/W 시즌 신상품 ‘베릴 벤치파카 II’는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벤치파카 컬렉션에서 가장 먼저 완판된 베스트셀러 베릴 벤치파카의 장점에 사용자 편의성 등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상품이다. 베릴 벤치파카 II의 경우 역시즌 프로모션을 통해 40% 할인된 19만8000원에 선보였다.

패션 브랜드 LBL은 역시즌 아우터 ‘코펜하겐 플래티넘 휘메일 밍크후드코트’를 출시했다. 밍크후드코트는 덴마크 코펜하겐의 고품질 모피인 휘메일 풀스킨을 사용해 윤기와 광택감이 뛰어나고, 내구성이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모던한 H라인 핏과 무릎까지 덮는 맥시한 기장으로 체형을 보완해주며 풍성하고 깊이 있는 후드와 하이넥 디자인은 높은 보온성과 함께 클래식하고 세련된 멋을 자아낸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역시즌 이벤트를 통해 제품을 싸게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현명한 소비자라면 놓칠 수 없는 기회”라며 “역시즌 마케팅을 통해 트렌드를 예측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어 기업과 소비자 모두에게 윈윈”이라고 전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