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靑, 조선·중앙일보에 “무엇이 국가와 국민을 위한 일인가” 공개 비판

기사승인 2019.07.17  17:39:01

공유
ad50

청와대 측이 이례적으로 언론사의 실명을 거론하며 비판했다.

17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보도를 직접 거론하며 “이게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라고 비판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지난 1일 시작된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는 오늘까지도 진행 중”이라며 정부가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움직이고 있음을 밝혔다. 아울러 기업과 정부, 또 국회 등 소통을 통해 대책에 대한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고 거듭 당부했다.

또 7월 5일자 조선일보의 보도를 지적하며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마이너스 40%, 요즘 한국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로 원제목을 다른 제목으로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하기까지 했다”라고 비판했다.

이 외에도 ‘나는 선 상대는 악,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 해’ 기사를 ‘도덕성과 선악의 이분법으로는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로,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 기사를 ‘한국인은 얼마나 편협한가’라는 제목으로 바꿔 제공한 점을 지적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현재도 야후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조선일보 '수출규제, 외교의 장에 나와라', '문통 (문 대통령) 발언 다음 날 외교 사라진 한국' 등의 기사가 2·3위에 랭킹 돼 있다”라고 밝히며 “그만큼 많은 일본인이 한국 기사를 번역한 이런 기사로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 한국 기업이 어려움에 처하고 모두 각자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