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멜로가 체질' 전여빈, 첫 드라마 주연 "떨리고 영광스러운 마음"

기사승인 2019.07.17  11:28:52

공유
ad50

전여빈이 첫 드라마 주연을 맡았다.

사진=삼화네트웍스 제공

8월 9일 첫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천만영화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표 수다블록버스터다. 극중 전여빈은 돌직구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을 맡았다.

“대본을 처음 읽는 순간 꼭 이 작품에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한 전여빈은 이병헌 감독의 이야기가 “마치 건물 밖에서 망원경으로 재미있는 일상과 소동들을 줌인해서 바라보는 것 같았다. 인물 한명, 한명이 형형색색을 띠고 있었고 생동감이 느껴졌다”며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나도 그 안에서 같이 떠들고, 고민하고 싶었고, 그래서 포기하고 싶지 않았다”는 전여빈은 ‘멜로가 체질’이 첫 드라마 주연작이다. 그는 “떨리고 영광스러운 마음과 동시에 조심스러워지고 또 잘하고 싶어지고, 신나고, 재미있는 복합적인 기분을 동시에 느끼고 있다”는 소회를 밝히며 캐릭터에 집중하려 노력하고 있다는 근황을 전해왔다.

사진=삼화네트웍스 제공

전여빈은 “정통 다큐로 흥행 성공 신화를 세운 다큐멘터리 감독”이라고 은정을 소개했다. 이어 “누군가의 친구이자 연인, 혹은 딸이고 누나다. 동시에 누구보다 부딪히며 방황중인 서른 살 여자 사람”이라고 은정에 대한 자신만의 해석을 펼쳤다.

그는 “여성 영화인들의 인터뷰와 책을 찾아봤다”며 여성 다큐멘터리 감독이라는 흔치 않은 캐릭터의 표정부터 말투, 분위기까지 꼼꼼하게 연구했다고 한다. 또한 “‘전여빈’이라는 배우가 ‘이은정’의 내면을 이해하고 헤아리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물론 아직도 진행 중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JTBC ‘멜로가 체질’은 8월 9일 오후 10시 50분에 첫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