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강성훈, '후니월드' 회원 횡령-사기 등 혐의 불기소 처분..."증거 불충분"

기사승인 2019.07.17  11:00:44

공유
ad38
ad48

강성훈이 사기, 횡령 등 혐의에서 벗어났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17일 스타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강성훈의 팬클럽 ‘후니월드’ 회원 70여명이 강성훈을 상대로 횡령 및 사기 등의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강성훈은 2017년 4월 15일 젝스키스 20주년 기념 영상회를 열면서 팬들의 후원금과 티켓 판매 수익금을 기부하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챘다는 의혹을 받았다. 일부 팬들은 영상회를 위해 지출된 비용을 제외하고 나머지 4000여만원에 대해 기부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지난해 11월 강성훈과 ‘후니월드’ 실질적 운영자 A를 고소했다.

하지만 검찰은 강성훈과 후니월드 측이 기획한 해당 행사는 기부가 아닌 영상회 참가에 목적이 있고 영상회 개최 비용의 분담 차원에서 이뤄진 팬들의 자발적인 모금이라는 점 등을 이유로 들어 혐의를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강성훈이 A와 A 오빠의 계좌로 영상회 수익금을 이체해 임의로 소비했다는 횡령 의혹에 대해서도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 밖에 검찰은 방송사들이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는 젝스키스 관련 영상을 상영하고 이를 CD로 제작해 회원들에게 배포한 강성훈에 대해 저작권법 위반 혐의에도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