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편의점 아이스컵’ 다양화...2030 ‘얼박사’, 4050 ‘얼막사’ 즐겨

기사승인 2019.07.17  08:37:39

공유
ad50

최근 새로움과 재미를 추구하는 체험적 소비자인 ‘모디슈머’가 늘어나면서 ‘아이스컵엔 커피’라는 공식을 따르기보단 기호에 맞게 다양한 음료, 주류를 섞어 마시는 트렌드가 확산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제공

특히 기온이 상승하는 여름이 되면서 커피뿐만 아니라 주류, 음료, 생수를 아이스컵과 함께 즐기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는데다 SNS 등을 통해 다양한 아이스컵 활용법이 공유되며 아이스컵 판매량이 지속 증가하고 있다.

편의점 GS25가 최근 3개월간(4월~6월) 커피를 제외하고 아이스컵과 함께 구매되는 상품 데이터를 확인한 결과, 20대 이상의 전 연령층에서 소주와 맥주를 가장 많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순히 컵을 이용하거나 맥주 캔 그대로 마시기보다 아이스컵을 사용해 조금 더 시원하게 즐기려는 고객들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커피, 소주, 맥주에 이어 연령별 선호 상품을 보면 2030은 아이스컵과 함께 에너지음료와 탄산음료를 주로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4050은 막걸리와 탄산음료 구매 비율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2030은 ‘얼박사’(아이스컵에 박카스와 사이다를 섞은 음료)를 만들어 마시고, 4050은 ‘얼막사’(아이스컵에 막걸리와 사이다를 섞은 주류) 한잔을 즐기는 시대가 된 셈이다.

GS25는 하절기 시즌에 맞춰 출시한 즉석 조리면에도 아이스컵을 활용했다. 여름시즌 상품인 평양물냉면, 맛김치말이국수, 가쓰오냉소바를 구매 시 아이스컵을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하는데 이는 여름 계절면을 조금 더 시원하게 즐기고픈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기획했다. 얼음과 함께 즉석에서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평양물냉면, 맛김치말이국수, 가쓰오냉소바는 7월1~16일 기준 즉석 조리면 매출 순위 1~3위에 나란히 올라있다.

이렇듯 편의점 아이스컵의 활용법이 점차 다변화되면서 GS25의 아이스컵 매출은 2017년 55.3%, 2018년엔 32.1%의 높은 신장율을 기록했으며 2019년 1~6월 아이스컵 매출은 전년 대비 48% 신장했고, 아이스컵의 판매량은 GS25에서 판매하는 3000여 가지 상품(담배, 서비스상품 제외) 중 2위에 올라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