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그것: 두번째 이야기’ 9월 개봉...제임스 맥어보이·제시카 차스테인 출격

기사승인 2019.07.17  08:28:11

공유
ad50

역대 최고의 흥행을 거둔 공포영화 ‘그것: 두 번째 이야기’가 9월 개봉을 확정지은 가운데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전편인 ‘그것’은 지난 2017년 개봉해 월드와이드 7억 달러(약 8251억원)이 넘는 제작비 20배에 달하는 흥행수익을 거두며 역대 R등급 공포영화 1위, 슈퍼내추럴 공포영화 1위, 스티븐 킹 원작 영화 흥행 1위를 싹쓸이했다.

‘그것: 두 번째 이야기’는 27년 만에 또다시 데리 마을에 나타난 그것과 돌아온 루저 클럽의 마지막 결전을 그린다. 2019 로튼토마토 선정 가장 기대되는 공포영화 TOP 10에 선정되는 등 전 세계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작품답게 로튼토마토 신선도 85%의 호평을 받은 전편에 이어 전 세계 영화팬들이 가장 만족할 결말을 예고한다.

제임스 맥어보이가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빌 역을, 제시카 차스테인이 아빠에 이어 남편의 폭력에 시달리는 베벌리 역으로 등장한다. 빌 헤이더가 수다쟁이 리치 역을, 제이 라이언이 건장한 외모로 돌아온 벤, 제임스 랜슨이 에디, 이사야 무스타파가 마이클, 앤디 빈이 스탠 역을 맡았다.

성인 배우들은 ‘그것’ 개봉 후 많은 인기를 모았던 어린이 배우들과의 높은 싱크로율로 관객들의 몰입을 더할 예정이다. 여기에 이제는 아이들이 아닌 어른들과의 대결을 앞두고 그에 걸맞은 강력함으로 돌아온 공포의 삐에로 페니와이즈 역의 빌 스카스가드의 활약 역시 기대를 더한다.

안드레스 무시에티 감독이 또 다시 메가폰을 잡아 전편보다 강도 높은 공포를 예고한다. 공개된 1차 포스터 속 2개의 풍선은 ‘그것’ 페니와이즈의 귀환을 알린다. 1차 예고편 역시 페니와이즈의 존재감뿐만 아니라 돌아온 루저 클럽의 활약을 예고한다. 아이들의 성장과 공포의 근원에 초점을 맞췄던 전편과 달리 페니와이즈와의 피할 수 없는 마지막 대결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궁금증을 더한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