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전 버스파업, 노사협상 타결로 출근길 정상운행...임금 4%인상

기사승인 2019.07.17  08:03:39

공유
ad50

오늘(17일) 파업이 예고됐던 대전 시내버스가 극적 타결을 이뤄내며 출근길 정상운행했다.

대전 시내버스 노·사는 파업을 7시간여 앞둔 16일 밤 10시 10분쯤 임금 4% 인상 등에 합의했다. 이로써 우려했던 12년 만의 버스 대란은 피하게 됐다.

17일 새벽 5시 30분 첫차부터 대전 시내버스는 정상적으로 운행됐다.

노조는 당초 임금 4% 인상과 무사고 수당 월 15만원을, 버스회사는 임금 3.6% 인상과 무사고 수당 월 10만원 지급을 내세웠다. 대전시는 임금 3.9% 인상과 무사고 수당 11만원 지급을 중재안으로 내놓았다.

노조와 대전시는 중재안을 절충점으로 합의안을 이끌어냈고 출근길 시민들에게는 피해가 가지 않았다.

한편 내년 1월부터 주52시간 근무에 따른 시프트 근무제를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시프트 근무제도와 관련된 구체적인 사항은 노사가 다시 협의하기로 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