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검법남녀 시즌2' 정재영, 드디어 노민우 이중인격 정체 알아냈다

기사승인 2019.07.17  07:55:37

공유
ad38
ad48

‘검법남녀 시즌2’에서 정재영이 노민우의 이중인격 정체를 알아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증폭 시켰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27, 28회가 굳건한 1위의 자리를 지키며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 9.4%의 시청률을 기록해 폭발적인 화제성을 보여줬다. 또한 2049 타깃 시청률 4.1%를 기록하고 1위를 달성하며 끊이지 않는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동부지검팀과 국과수팀이 협동하여 장철(노민우)의 집에 강제로 들어가 ‘닥터K의’ 일기장을 발견했다.

또한 고속도로에서 차를 운전하며 어딘가로 향하던 장철은 어린 시절 나고 자랐던 자신의 집으로 찾아가 어머니를 회상하며 독기를 품었고 노수산나(한수연)는 ‘닥터K’의 일기장에 목매달려 있는 여성의 그림을 발견하고선 공책 한 켠에 ‘미안해요’라고 써져있는 글자를 발견하며 의아해 했다.

그 시각, 장철의 집을 샅샅이 뒤지며 백범(정재영)과의 통화를 하던 도지한(오만석)은 장철과 마주쳐 피하려는 순간 뒤통수를 맞고 쓰러졌다. 핸드폰으로 들리는 백범의 “장철 안에 다른 인격이 있는 것 같아! 조심해야 돼!”라는 말에 장철은 “오랜만입니다. 백범씨.”라고 답하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사진=MBC ‘검법남녀 시즌2’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