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자' 3차 포스터-예고편 공개...악을 둘러싼 압도적 존재감

기사승인 2019.07.17  07:47:51

공유
ad50

영화 ‘사자’의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의 압도적인 존재감을 담은 3차 포스터와 예고편이 공개됐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렸다.

박서준을 비롯 안성기, 우도환까지 대한민국 대표 국민배우와 젊은 피의 조합이 더해져 기대를 모으는 영화 ‘사자’가 강렬한 비주얼과 폭발적인 긴장감을 담아낸 3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악과 마주한 격투기 챔피언 ‘용후’ 역 박서준은 상처의 흔적이 남은 얼굴과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영화 속 박진감 넘치는 전개와 파워풀한 액션에 대해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강한 신념과 선의 의지로 모든 것을 걸고 악을 쫓는 구마 사제 ‘안신부’로 분한 안성기는 연륜이 느껴지는 묵직한 존재감으로 시선을 압도한다. 이어 세상에 악을 퍼뜨리는 검은 주교 ‘지신’ 역의 우도환은 알 수 없는 표정과 날카로운 눈빛으로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여기에 ‘악의 편에 설 것인가, 악에 맞설 것인가’라는 카피는 영화 속 현실의 세계에 펼쳐지는 선과 악의 거대한 충돌에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이처럼 강력한 악을 둘러싼 세 인물들의 압도적인 존재감을 담은 ‘사자’의 3차 포스터는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함께 공개된 예고편은 격투기 챔피언 ‘용후’의 어린 시절의 모습으로 시작되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불의의 사고로 아버지를 잃은 뒤 세상에 대한 불신과 신에 대한 증오만 남은 격투기 챔피언 ‘용후’, 그리고 세상 곳곳에 숨어 있는 악에 홀로 맞서게 된 구마 사제 ‘안신부’의 만남은 전에 없던 새로운 설정으로 흥미를 자극한다. 

이어 비밀스러운 공간에서 악의 존재를 향한 자기만의 의식을 치르는 검은 주교 ‘지신’은 미스터리한 존재감과 압도적인 비주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악에 맞서는 신의 사자가 온다”라는 카피와 함께 강력한 부마자들과 맞서는 ‘용후’의 모습은 폭발적인 액션과 특별한 활약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한다.

특히 신의 사자가 된 ‘용후’와 검은 주교 ‘지신’의 폭발적인 대결은 영화의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용후’의 손에 화염처럼 솟아오르는 불꽃은 판타지적 상상력이 더해진 ‘사자’만의 독창적인 액션을 예고하며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사자’는 오는 7월 31일 개봉 예정이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