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슈퍼밴드’ 조원상, 루시 ‘flare’ 무대 후 “들려드릴 수 있어서 좋다”

기사승인 2019.07.12  22:22:22

공유
ad38
ad48

루시가 끝까지 1위를 탈환할까.

1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 파이널 생방송에는 루시 팀의 무대가 그려졌다.

사진=JTBC

루시 팀(이주혁 신광일 신예찬 조원상)은 매 무대마다 앰비언스 사운드로 공간감을 살려내며 심사위원, 그리고 청중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조원상은 “’Swin’으로 바다, ‘City Bird’로 정글, ‘선잠’에서는 도시로 여러분을 데리고 갔다면”이라며 이번에도 공간감을 살린 무대를 예고했다.

생방송을 앞두고 이들이 찾아간 곳은 바로 놀이동산. 폭죽소리를 녹음하기 위해서였다. 루시의 자작곡은 ‘flare’. 프로그램을 통해 만났지만 어느덧 한 팀이 된 루시가 ‘슈퍼밴드’ 그 다음을 기약하는 노래이기도 했다.

신예찬은 신들린 바이올린 연주로 모두를 매혹시켰다. 바이올린이 찢어지지 않았냐는 질문에 신예찬은 “엄청 마음을 먹고 나왔는데 안 끊어졌다”라고 밝혔다. 신광일은 어떤 포지션으로 소개해야 겠냐는 말에 “만능 엔터테이너로 해달라”고 부탁했다. 조원상은 “무대에서 많은 분들에게 우리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다는 데 만족한다”라고 밝혔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