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마이펫의 이중생활2' 해리슨 포드, 실제 '집사'→첫 더빙 도전 "유쾌한 작업"

기사승인 2019.07.12  11:21:18

공유
ad50

해리슨 포드가 배우 인생 첫 더빙에 도전한다.

사진='마이펫의 이중생활2' 스틸컷

‘슈퍼배드’ ‘미니언즈’를 탄생시킨 일루미네이션의 흥행작 ‘마이펫의 이중생활’의 두 번째 이야기 ‘마이펫의 이중생활2’에서 할리우드 명배우 해리슨 포드가 루스터 역을 맡아 이목을 집중시킨다.

‘마이펫의 이중생활2’는 집구석 걱정에 하루도 편할 날이 없는 맥스(패튼 오스왈트)와 펫들, 우리가 몰랐던 펫들의 진짜 속마음을 그린 애니메이션이다.

여름 휴가를 떠나는 맥스와 극과 극 케미를 선보이는 카리스마 뉴페이스 루스터는 겁이 많은 맥스가 스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강인하고 지혜로운 캐릭터로 해리슨 포드가 목소리를 맡았다. ‘스타워즈’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등 수많은 작품들을 통해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할리우드 명배우 해리슨 포드는 자신감 넘치고 영웅적인 느낌의 독보적인 목소리로 루스터와 100%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캐릭터에 생생함을 더했다.

크리스 리노드 감독은 “해리슨 포드는 기대를 훨씬 넘어서서 루스터라는 캐릭터에 확실한 무게감을 부여했다. 그의 목소리가 들리면 시선을 고정할 수밖에 없다”고 극찬했다. 실제 세 마리의 강아지를 기르고 있는 반려인이기도 한 해리슨 포드는 “얼마나 재미있는지 놀라울 정도였다. 작업 과정이 정말 유쾌했다”며 더빙 작업에 만족감을 드러냄과 동시에 “일루미네이션의 애니메이션 스타일은 대단히 놀라웠다. 세세하게 표현된 장면 하나하나가 경이로웠다”고 전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해리슨 포드의 첫 더빙 연기로 기대를 높이고 있는 ‘마이펫의 이중생활2’는 7월 31일 개봉 예정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