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기생충', 전세계 공감 카피多 눈길...각양각색 해외포스터 공개

기사승인 2019.07.12  10:55:25

공유
ad38
ad48

‘기생충’을 다양하게 해석한 전세계 포스터들이 주목받고 있다.

사진='기생충' 해외포스터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국내에 이어 프랑스, 독일, 베트남, 인도네시아, 대만, 러시아, 홍콩, 마카오 등 해외 각국에서 개봉하고 있는 가운데 현지 분위기를 반영해 조금씩 변형된 영화 포스터들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두 가족의 걷잡을 수 없는 만남을 그린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한국영화로는 처음으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데 이어 시드니영화제에서도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까지 연달아 거머쥐며 한국영화의 위상을 세계에 알렸다.

사진='기생충' 해외포스터

‘기생충’은 5월 30일 한국 개봉을 시작으로 프랑스, 스위스,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해외 각국에서 순차적으로 개봉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기생충’이 누적관객수 1000만명을 목전에 두고 있는가 하면 프랑스에서는 6월 5일 개봉해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영화 중 최고의 흥행작이 됐다.

베트남에서는 6월 21일 개봉해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꿰찼을 뿐만 아니라 개봉 11일 만에 역대 한국영화 흥행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또한 대만, 인도네시아, 러시아, 뉴질랜드에서도 좋은 흥행 성적을 보이고 있으며 대만에서는 역대 황금종려상 수상작 중 흥행 1위 달성, 인도네시아와 뉴질랜드에서도 역대 개봉한 한국영화 흥행 1위 달성, 러시아에서도 역대 한국영화 흥행 2위에 올랐다.

사진='기생충' 해외포스터

이렇듯 각국에서 ‘기생충’의 흥행 소식이 들려오면서 현지 분위기에 맞춰 조금씩 변형된 해외 포스터들도 눈길을 끌고 있다. 프랑스 및 독일, 스위스 포스터는 전원백수 기택네 가족과 박사장네 가족이 나란히 앉아 있는 모습에 “침입자를 찾아라”는 의미심장한 카피가 더해져 관객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프랑스의 경우 극중 박사장이 연교에게 귓속말하는 스틸을 활용한 센스 넘치는 스포일러 방지 광고로 SNS에서 이슈되기도 했다.

홍콩과 마카오는 ‘상류기생족’이라는 제목과 “가난이 막다른 길은 아닐 수 있다”는 카피가 담긴 포스터를 통해 영화가 담고 있는 의외의 전개에 대한 힌트를 전해 예비 관객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호주, 뉴질랜드,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는 “잘못된 가족”, 헝가리는 “공격받은 장소”라는 명료한 카피로 ‘기생충’ 속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전세계에서 개봉하며 글로벌 인기를 얻고 있는 ‘기생충’은 5월 30일 개봉해 현재 극장 상영 중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