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다큐멘터리 '호크니', '영-올드' 콘셉트 포스터 2종 공개

기사승인 2019.07.12  10:57:53

공유
ad38
ad48

‘데이비드 호크니’의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는 다큐멘터리 영화 '호크니'가 8월 개봉을 확정하고 YOUNG & OLD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현존하는 가장 비싼 작가, 금발 머리에 동그란 뿔테 안경을 낀 아이콘, 이 시대가 사랑한 아티스트, ‘데이비드 호크니’. 그의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는 다큐멘터리 '호크니'가 사랑스러운 색감의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영국 출생인 데이비드 호크니는 72년 작 작품 '예술가의 초상'이 경매에서 9030만 달러(한화 약 1019억 원)에 낙찰되며 세계에서 가장 비싼 작품을 그린 생존 작가가 됐다. '더 큰 첨벙(A Bigger Splash)'을 포함한 수영장 시리즈와 '베벌리힐스 주부(Beverly hills House Wife)' 등 감각적인 색감과 분위기를 담은 그림으로 유명한 그는 현재 고향 요크셔로 돌아가 빛과 구름, 땅의 색깔 등 시시각각 변화하는 자연의 사계절을 관찰하고 이를 대형 회화로 제작하는 등 다채로운 방식에 도전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 2종에서는 데이비드 호크니의 젊은 시절과 현재 모습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 무엇보다 YOUNG 포스터에서 독특한 금색 재킷을 입고, 반짝이는 가방을 들고 어딘가로 걸어가는 금발의 호크니는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OLD 포스터에서는 호크니가 그림을 그리고 있는 근래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자연을 큰 화폭 안에 담아내는 그의 모습은 어딘가 편안하고 따뜻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두 포스터는 모두 호크니의 그림만큼이나 사랑스러운 색감, 그리고 호크니의 사랑스러운 패션 센스를 담고 있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모은다.

다큐멘터리 '호크니'는 공개된 2종 포스터에서 확인할 수 있듯, 동시대 가장 아이코닉한 아티스트 ‘데이비드 호크니’의 젊은 시절부터 현재까지 모습을 전부 담는다. 영화는 호크니의 대표작 탄생 비하인드부터 그의 작품 세계가 어떻게 변화해왔는지 사진과 영상, 인터뷰 등 다양한 자료를 통해 들려줄 예정이다.

사진=그린나래미디어 제공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