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레벨업‘ 한보름, 기획안 뺏긴 설움+억울함에 눈물…감정이입↑

기사승인 2019.07.12  10:27:37

공유
ad38
ad48

한보름이 여린 내면을 드러냈다.

11일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극본 김동규)에는 신연화(한보름)의 눈물이 그려졌다.

사진=MBN

신연화는 조이버스터 입사 초기에 기획했던 게임이 다른 게임회사에서 시연되고 있는 현장을 목격하고 눈물을 터뜨렸다. 기획서를 제출했을 당시 신연화의 상사였던 봉과장(마정석)이 넥바이퍼로 이직하면서 기획을 무단으로 도용해 시연에 나선 것.

억울하고 분한 신연화의 마음은 시청자의 감정이입을 도왔다. 자신의 아이디어가 도용된 사실을 깨닫자 표정이 굳어지며 예삿일이 아님을 짐작케 한 신연화. 앞뒤 가리지 않고 곧장 봉과장을 찾아가 큰 목소리로 언성을 높이는 모습은 신연화의 불도저 같은 성격이 확연히 드러났다.

실랑이가 계속되자 주변 사람들도 두 사람의 싸움을 목격하게 됐고, 지나가던 안단테(성훈)의 발걸음도 멈춰 세웠다. 소란에 끼어든 안단테는 정황만 있고 증거는 없는 주장이라며 신연화에게 논리적으로 반박해 사과를 제안했다.

게임기획 도용 일을 전혀 알지 못하는 안단테가 끼어들어 넥바이퍼를 변호한 상황을 곱씹었고, 이에 억울하고 분한 마음에 몰래 눈물을 훔쳐야 했다. 겉으로는 단단해 보였지만 속은 여렸던 신연화의 내면이 드러나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처럼 한보름은 신연화의 변주하는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캐릭터의 생동감을 불어넣고 있다. 이 외에도 성훈과 악연인듯 인연인 만남이 앞으로 어떻게 이어질지 많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한보름이 출연하는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