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미스코리아, ‘시대착오적’ 수영복 심사 폐지했지만…코르셋 논란

기사승인 2019.07.12  07:22:33

공유
ad38
ad48

미스코리아 수영복 심사 폐지에도 불구, 코르셋 의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1일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11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본선 무대에서는 지역 예선과 합숙 기간을 거친 32명의 참가자들이 아름다움을 뽐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영광의 진에는 김세연 씨가 선정됐다.

그러나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지적되어 왔던 수영복 심사가 다시 구설에 올랐다. 미스 아메리카 대회에서 수영복 심사를 폐지했고 이를 반영해 마찬가지로 미스코리아 역시 수영복 심사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코르셋 의상이 수영복보다 과도한 노출로 구설에 올랐다.

단지 형식적인 수영복만 착용하지 않았을 뿐 노출은 여전하다는 지적이 이어지며 대회 이튿날까지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