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신혜선에 남은 생명 건네 "제가 내린 최후의 선택"

기사승인 2019.07.11  23:05:14

공유
ad38
ad48

김명수가 다시 천사가 돼 신혜선을 살렸다.

사진=KBS '단, 하나의 사랑' 캡처

11일 방송된 KBS2 ‘단, 하나의 사랑’ 마지막회에서 김단(김명수)가 이연서(신혜선)를 위해 다시 천사가 됐다.

이날 이연서는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 이에 김단은 인간을 사랑한 죄로 천사가 되길 결심했다.

김단은 “네가 내 신부로 사는게 내 마지막 소원이야. 사랑하고 사랑할게”라며 이연서에게 마지막 키스를 남겼다.

그는 “운명의 굴레에서 발버둥쳤지만 돌이켜보면 모든 것이 저의 선택이었습니다”라며 “연서를 살린 것도, 사랑한 것도, 악인을 죽인 것도, 죽이지 않은 것도. 다시 천사가 돼 받은 생명을 연서에게 주겠습니다. 그것이 제가 내린 최후의 선택입니다”라고 말한 뒤 이연서를 떠났다. 그때 이연서가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